로고

1. 예수의 까리따스 수녀회 한국 선교 초기 (1956-1965년)

수녀님들

* 수도회 설립

- 1926년 살레시오 수도회 선교사 일본 파견

- 1929년 구호원 설립

- 1932년 ‘사랑의 딸들(Figlie della Carita, 愛子會)’ 발족

- 사랑의 딸들[愛子會] 회원 중심으로 ‘미야자키 까리따스 수녀회’ 설립

* 한국 진출

- 1956년 수도회 한국 진출(광주대교구 남동 성당 파견을 시작으로 한국 선교 시작)

- 1960-1970년대 소록도 미감아 보호소/ 무료급식소 조달 위한 국수 공장 운영

2. 한국관구의 성장 (1966-1985년)

* 도약기(1970-1980년대)
- 1968년 한국관구로 승격(본회 첫 해외 관구)

* 성장·발전기(1980-1990년대)
- 한국 정세: 교황 요한 바오로 2세 방한 등 신자수 급증, 사회복지시설 운영 급증, 사회 정의실현 욕구 급증, 더불어 성소자 급증
- 광주 임암동에 관구관을 이전하고 양성원, 어린이집, 유치원, 양로원 등 갖춤
- 생활성서사를 통한 출판사도직 시작

3. 한국선교 30주년과 해외선교 (1986-2008년)

* 성장·발전기(1980-1990년대)
- 한국 진출 30주년 기념 사업(파푸아뉴기니 선교 시작)
- 보육시설 ‘경애원’ 개원(1987년)
- 잠실종합사회복지관(1990년), 까리따스 방배종합사회복지관(1998년) 등 복지관 운영
- 살레시오 가족 정식 가입
- 성 가롤로 의원 인수
- 서울 까리따스 교육관 개관
- 국내 사도직이 본당 외 교육, 출판, 의료 사도직에 걸쳐 더욱 전문화되고, 그 영역도 광주대교구에 이어 전주, 춘천, 서울, 제주, 수원, 부산, 원주교구로 뻗어나감

* 한국 선교 30주년과 해외 선교
- 1986년 한국 선교 30주년을 맞아 한국관구 첫 해외 선교지 파견(파푸아뉴기니)

* 영적 쇄신기(1990년대 말-2000년대)
- 한국 정세: IMF 외환위기, 환경에 대한 관심과 디지털 혁명에 따른 새로운 변화 직면
- 본회 영적 쇄신기
- 1998년, 성좌법 설립 수도회 승인
- 쇄신을 위한 공동체적 성찰과 진단
- 2001년 필리핀 선교 수녀 파견
- 2002년 중국 선교 수녀 파견

4. 한국 내 세 관구 설립 (2009년)

* 한국관구의 세 관구 설립(광주, 서울, 수원)
- 수도생활 쇄신을 위해 2006년 세 관구 설립 결정
- 2009년 제13차 총회에서 쇄신의 의지를 담아 수도회 명칭 변경
- 2009년 12월 8일 ‘한국 교회의 수호자 원죄 없이 잉태되신 동정 마리아 대축일’에 세 관구 설립

1937년 미야자키에서 설립된 이후 1000여 명의 회원들이 현재 세계 15개 나라에 파견되어 선교 활동을 펼치고 있다.

* 파견 국가
한국, 일본, 이탈리아, 브라질, 페루, 볼리비아, 필리핀, 파푸아뉴기니, 아르헨티나, 독일, 오스트레일리아, 미국, 중국, 베트남, 수단

* 자비의 예수 성심 서울관구는
설립 신부님들의 삶과 정신이 두드러진 애덕 사도직과 해외 선교의 특성을 살려 나가면서, 사람들의 구원을 위해 자신을 온전히 내어주는 예수님의 자비로운 사랑을 삶의 중심에 두고자 ‘자비의 예수 성심’을 주보로 정했습니다.
 서울관구는 서울대교구, 의정부교구, 춘천교구, 원주교구에서 활발하게 사도직을 수행합니다. 그리고 호주 교포사목 및 파푸아뉴기니와 필리핀에 해외 선교지를 두고 있으며, 사회복지와 유아교육 사도직, 본당 사도직, 여정 성경 사도직, 해외선교 등을 수행하면서 언제나 예수님의 자비로운 마음 가까이에서 살아가고자 오늘도 이 시대의 가장 깊은 곳을 향해 길을 나섭니다.